헤겔 [법철학]서문의 ‘미네르바의 부엉이” 해석

미네르바의 부엉이로마 신화에서 미네르바와 항상 함께 다니는 신조(神鳥)인 부엉이를 말하는데 지혜의 상징이다. 19세기 독일의 철학자 헤겔은 그의 저서 《법철학》(Grundlinien der Philosophie des Rechts, 1820년) 서문에 “미네르바의 부엉이는 황혼이 저물어야 그 날개를 편다”라는 유명한 경구를 남겼다.

원래 미네르바의 신조는 까마귀였다. 오비디우스의 《변신이야기》 제2권 6장에 따르면 까마귀는 미네르바의 비밀을 누설한 죄를 짓고 신조의 자리를 부엉이에게 내주었다고 한다. 그 부엉이는 원래 레스보스 섬의 뉘티메네였는데, 전설에 따르면 자신의 아버지와의 통정의 죄로 인해 부엉이가 되었으며, 이 사실에 대한 부끄러움으로 사람들의 눈이 있는 낮에는 웅크리고 있다가 밤이 되어서야 활동한다고 한다.[1]

헤겔이 《법철학》에서 미네르바의 부엉이를 언급한 것은 미네르바의 부엉이(즉, 지혜 또는 철학)가 낮이 지나고 밤에 그 날개를 펴는 것처럼, 철학은 앞날을 미리 예측하는 것이 아니라 이미 이루어진 역사적 조건이 지나간 이후에야 그 뜻이 분명해진다는 의미이다.[1]

 

‘미네르바의 부엉이는 황혼이 저물어야 그 날개를 편다”

일반적인 해석은 위의 백과사전의 해석으로 통용된다.

그러나 “헤겔철학”을 이해한다면 다르게 해석이 가능하다.

 

미네르바의 부엉이=철학자

이것은 동의한다.

황혼=TWILIGHT=이중의 빛

이것이 “변증법’이다.

“환혼이 저물다”는 이중의 빛이 가능해지면…그정도의 연륜이 되면…

“그 날개를 편다”=활동을 한다.

이것이 “일루미나티”등의 비밀조직과 연관이 된다.

 

핵심은?

철학자=TWILIGHT(이중의 빛)=대립물의 통일(변증법)

…………………………………………………..

아고라의 “미네르바”라는 유명한 논객(미네르바 사건이 있었다)

그리고 노무현 前대통령의 “부엉이 바위”

이 둘을 합치면 “미네르바의 부엉이”가 된다.

 

FREE MASON과 일루미나티는 연관되어 있는 조직인데 어떠한 차이가 있을까?

이것도 변증법(대립물의 통일)일 듯 한데…!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